유승민, 신당기획단 출범...보수 대통합은 세 가지 원칙 지켜야
상태바
유승민, 신당기획단 출범...보수 대통합은 세 가지 원칙 지켜야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19.11.0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7일 신당 창당을 위해 신당기획단을 구성한다고 발표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일 보수 대통합을 제안한 것에 관련해선 ▲탄핵의 강을 건너야 한다 ▲개혁보수를 지향한다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지어야 한다는 등 3대 원칙을 제시했다.

 변혁을 이끌고 있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탄핵에 대해 저 개인 의견을 묻는다면 저는 탄핵에 찬성했던 사람이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 없다"면서도 "그런데 탄핵에 반대했던 보수 정치인들도 계시지 않나? 지금 보수가 3년 전에 이 문제를 갖고 계속 서로 손가락질을 하고 잘잘못을 따지고 책임 묻는다면 보수통합은 불가능하다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유 의원은 "보수 재건을 위해서 세가지 원칙만 확실히 지켜진다면 다른 아무것도 따지지도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이 탄핵은 헌법적으로, 정치적, 역사적으로 역사의 평가에 맡기고, 우리가 보수가 이 문제에 대해서 더 이상 잘못을 따지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자는 차원에서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변혁 모임은 국민의당 출신인 권은희 의원과 바른정당 출신인 유의동 의원을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으로 임명한 상태다. 이에 대해 유승민 의원은 "권은희·유의동 두 분이 앞으로 어떻게 해나갈지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가까운 시일 내에 구상을 밝힐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유 의원은 신당 창당 후 당대당 통합에 대해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그는 "당을 만들어서 당대당 통합 수단으로 쓰겠다는 마음은 전혀 없다"며 "지난 3년 동안 되지 않았던 보수 재건이 선거를 앞두고 몇마디 말로 가능한 일인가? 굉장히 어려운 문제다. 한국당 스케줄과 계획에 맞춰서 기다릴 수만은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당과의 선거연대에 대해서도 "선거를 앞두고 후보 단일화 등을 말하는 것이라면 거기에 대해 생각해본 적 없다"며 "지금 신당이라는 문제가 현실적으로 얼마나 어려운지 저희가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지금보다도 더 고난의 길을 가야하는데 벌써 선거연대 등 이야기를 할 때는 아니라고 생각하고 생각해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