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11월에도 '소통 365 릴레이' 본격 전개
상태바
울산시, 11월에도 '소통 365 릴레이' 본격 전개
  • 이정헌 울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19.11.0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광역시청 전경
울산광역시청 전경

 울산시가 민선 7기 2년 차를 맞아 어려운 지역경제 문제를 극복하고 대시민 소통 강화를 위해 지난 7월부터 추진 중인 ‘소통 365 릴레이 시책’이 11월에도 지속해서 전개된다.

 ‘소통 365 릴레이’는 지난 7월 15일 소상공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골목 상권 살리기 간담회’를 첫 주자로 시작했다.

 지역경제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추진하는 간담회 형식의 ‘소통 365 송포유’와 ’소통365 현장 속으로‘ 등이 추진되고 있다.

 ‘소통 365 릴레이’는 ‘시민과 함께 다시 뛰는 울산’ 구현을 위해 ‘소통을 365일 생활화하겠다’는 송철호 시장의 강력한 의지로 시작된 소규모 찾아가는 현장 간담회로 ‘발언 시간을 공평하게 하는 발언 총량제’, ‘각본 없는 타운홀 미팅’ 등이 기존 시민과의 대화와 다른 특징이다.

 지난 7월 이후 4개월간 ‘소통 365 릴레이’의 추진 상황을 살펴 보면 소통365 송포유 14회, 현장 속으로 14회 등 총 28회 개최됐다.

 건의사항은 총 158건 접수됐다. 이 중 약 81%인 129건이 처리 완료되었고 16%인 26건이 처리 중이며 그 외 불가 1건, 장기 검토 2건이다.

 ‘소통 365 송포유’는 주요 시책과 사회 현안에 맞춰 발 빠르게 추진되어 왔다. 특히 7~9월은 어려운 경제 문제 해결을 위해 경제 분야 행보에 집중해 왔다.

 주요 추진 성과로 여성 경제인 간담회, 기술 강소기업 간담회 등을 통해 지속 건의된 ‘울산광역시 일반용역 적격심사 세부기준’을 새롭게 마련하고 지역 업체 참여도 심사 항목 강화 등 지역 업체에 유리하도록 해 오는 11월 18일자 입찰 공고부터 적용되도록 했다.

 또한 지난 7월 15일 ‘울산 페이’ 발행을 앞두고 유관기관 및 업종별 대표자 간담회를 갖고 건의 사항과 문제점 등을 청취해 지속적으로 울산페이 시책에 반영하고 있다.

 이 밖에 ‘일본 수출규제 대응 간담회’, ‘태화강 국가정원 관련 시민사회단체 간담회‘, ‘여성 경제인과 간담회’, ‘바이오 헬스 산업 관계자 간담회’ 등을 개최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시정에 반영하고 있다.

 11월에도 13일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입주기업 간담회’를 시작으로 해서 19일 ’관광 스타트업 대표 간담회‘, 22일 ’비영리민간단체 소통 간담회‘, 28일 ’청소년 희망 토크 콘서트‘로 이어진다.

 울산시 관계자는 “ ‘소통 365 릴레이’ 시책을 도입해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현장의 생생한 의견 수렴을 통해 현안을 해결하고, 생활 밀착형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