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 한국 영화 '택시운전사' 보면서 민주화 존경
상태바
홍콩 시민, 한국 영화 '택시운전사' 보면서 민주화 존경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19.11.17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홍콩민주화지지모임이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시위 지지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홍콩민주화지지모임이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시위 지지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홍콩 민주화를 지지하는 한국 학생과 홍콩 유학생들이 17일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쏟아진 서울 시내에서 집회를 열어 응원과 연대를 호소했다.

 ‘홍콩의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시민모임’ 회원 30여 명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지하철 홍대입구역 앞에서 “한국 시민은 민주화를 이루기까지 많은 희생을 치렀다. 홍콩이 그 전철을 밟지 않도록 한국 시민이 홍콩과 연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콩에서 온 유학생과 한국인 대학생으로 구성된 이 모임은 지난달부터 주말마다 홍대 거리 등에서 연대 행동을 이어오고 있다. 집회 시작 전 이들은 홍대입구역 9번 출구 앞에 간이 분향소를 마련해 홍콩 시위로 숨진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들은 “홍콩을 지키려는 시민들이 자유화와 민주화를 외치며 거리를 메우고 있지만, 홍콩 경찰은 연일 강경 진압을 하고 있다”며 “최루탄 연기에 홍콩시민의 인권은 질식됐고, 폭력과 공포가 그 자리를 채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의 실탄 발사가 특별한 일이 아니게 됐고, 과잉진압과 불시검문, 시민에 대한 모욕도 일상이 됐다. 경찰에 쫓기던 한 시민은 결국 의문사를 당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5대 요구, 하나도 빼놓을 수 없다” “자유를 위해 싸우자, 홍콩과 함께(Fight for freedom, stand with Hong Kong)” 등의 구호를 외치며 홍콩 지지 문구를 적을 수 있는 홍대 거리의 ‘레넌 벽’까지 행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