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김수미 아들 정명호 씨와 결혼 발표...'임신 초기 단계'
상태바
서효림, 김수미 아들 정명호 씨와 결혼 발표...'임신 초기 단계'
  • 이예원 문화부장
  • 승인 2019.11.1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기자 서효림이 결혼한다. 배우 김수미의 아들 '나팔꽃 F&B' 정명호 대표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나팔꽃 & 마지끄 엔테테인먼트는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명호 대표와 배우 서효림이 오는 12월 22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서 씨와 정 씨는 바쁜 일정 가운데도 사랑을 이어왔다. 양가 부모와 결혼에 대해 상의할 정도로 가까운 사이가 됐다. 그러던 중, 갑작스러운 소식이 찾아왔다. 서효림이 임신한 것이다. 소속사 측은 "안정이 필요한 만큼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조심스럽다"며 말을 아꼈다.

 마지막으로 "결혼 후에도 많은 분들의 축하와 따뜻한 격려에 보답하기 위해 더욱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서효림은 지난 10월 정명호와의 열애설에 휩싸였다. 결혼설도 함께했다. 이에 서효림 측은 열애 사실을 바로 인정했지만, 결혼에 대해선 "상견례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효림은 시어머니가 될 김수미와도 매우 가까운 사이다. 최근 방영 중인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함께 출연하며 남다른 케미를 보여준 바 있다.

 김수미도 두 사람의 결혼을 축복했다. 최근 MBC '최고의 한방'에 출연해 "아들의 나이가 마흔이 넘었다. (며느리가)내 마음에 안 들어도 어쩔 수 없지만, 다행히 마음에 꼭 든다"며 만족스러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