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홍콩인권법 서명에 '중국인에 대한 정면 도전'
상태바
中, 美 홍콩인권법 서명에 '중국인에 대한 정면 도전'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19.11.2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하자 중국 정부가 중국인에 정면 도전하는 행위라며 강력히 맞설 것임을 경고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는 성명을 통해 "미국 행정부의 홍콩인권법안 서명은 홍콩과 중국 내정에 심각히 개입하는 것으로 강력히 규탄하고 결연히 반대한다"라고 밝혔다.

 이 사무소는 "이 법안은 흑백을 전도하고 강도 논리로 가득 차 있으며 폭력 범죄를 용인하고 홍콩을 망치며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파괴하려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는 헛수고일 뿐이며 망상에 불과하다"라고 반발했다.

 이 사무소는 홍콩 교포를 포함한 모든 중국인이 미국에 호응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홍콩의 일은 어떠한 외부 세력도 넘볼 수 없으며 중국 내정은 어떤 국가도 간섭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 정부의 국가 주권, 안전, 발전 이익의 수호와 일국양제 관철 방침은 확고하다"라면서 "외부 세력이 홍콩 일에 개입해선 안 된다는 입장도 변함이 없으며 미국의 역주행은 홍콩 교포를 포함한 중국인 모두로부터 통렬하게 공격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서명한 홍콩인권법안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누리는 경제·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유지할지를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