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흑석동 집 팔 것'...매각 차액은 전액 기부
상태바
김의겸 '흑석동 집 팔 것'...매각 차액은 전액 기부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19.12.0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의 집을 판다"며 "매각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하고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고 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로 매각한다. 늦어도 내년 1월 31일까지 계약을 마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흑석동 상가 건물을 25억7천만 원에 매입했고, 지난 3월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했다.

 김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인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제가 먹기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고 매각 이유를 설명했다.

 김 전 대변인은 "분양가 상한제 지정 때 흑석동이 빠진 걸 두고 제 영향력 때문이라고까지 표현한 게 대표적"이라며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개인적 명예도 소중했다"며 "결혼 후 2년에 한번 꼴로 이사를 다녔고, 이사가 잦다 보니 아내가 시집오며 가져온 장롱은 너덜너덜해져 있다." "평생을 전세살이했던 제가 어쩌다 투기꾼이 되었나 한심하고 씁쓸하기 그지없다"고 썼다.

 이어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 집을 판다고 주워 담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하지만 저를 너무 욕심꾸러기로만 보지는 말아주셨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제가 비판을 많이 받았지만 가장 아픈 대목이 '아내 탓'을 했다는 것"이라며 "제가 잘못 판단했다. 물러나는 마당이니 그 정도 한탄은 해도 되리라 생각했는데 졸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대출 서류에 서명했다는 이유만으로 어느 의원은 '김 전 대변인이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속였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아내가 가계약을 하고 집주인에게 돈을 부치던 시각 저는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이었다"고 설명하고, 가계약 당시 송금 기록과 모스크바 출장 당시 사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