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어린이집 성추행, 가해자 국민청원 등장
상태바
성남어린이집 성추행, 가해자 국민청원 등장
  • 김정욱 경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19.12.0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이집에서 5세 여아 또래 아동에 성추행 당해
가해자 부모 '일부 행동 인정하지만 과장된 부분 있어...법적 대응 검토' -

 성남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또래 아동 상습 성추행 의혹에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제 아이는 올해로 만 5세, 6세이다"라며 "아이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소재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니던 중, 같은 반 또래 아동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해본 결과 제 딸이 진술했던 장소와 상황 등 모든 정황이 아이의 진술과 똑같이 그대로 찍혀있는 것을 원장, 담임 두 명, CCTV 관리자, 저희 부부가 한자리에 모여 확인했다"라고 덧붙였다.

 상황 설명을 마친 청원인은 마지막으로 "위 사건의 가해자 부모, 가해자 아이, 가해자와 동참해 피해자를 둘러싼 3명의 아이들, 아이의 고통을 무시해버리고 무마하려 한 어린이집 원장과 선생을 반드시 처벌해 달라"라며 아동 인권에 관련된 처벌의 수위를 높여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사건은 앞서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글이 올라오며 수면 위로 드러났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5세 A 양이 친구 B 군에게 상습적으로 성추행당했다는 것. 피해자 측 부모는 병원에서 신체 주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소견서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가해자 측 부모는 "문제 행동이 있었다"라고 인정하면서도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