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사무총장, '자연과의 전쟁 반드시 멈춰야'...기후변화 대응 촉구
상태바
UN사무총장, '자연과의 전쟁 반드시 멈춰야'...기후변화 대응 촉구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19.12.0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토니오 구테헤스 UN사무총장 ⓒgetty images
안토니오 구테헤스 UN사무총장 ⓒgetty images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UN) 사무총장이 1일(현지시간) 전 세계가 "자연과의 전쟁을 반드시 멈춰야 한다"고 주장하며 각국에 기후변화에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은 구테헤스 사무총장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 개막을 하루 앞두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구테헤스 사무총장은 "수십 년 동안 인류는 이 행성과 전쟁을 벌여왔으며, 이제 이 행성이 반격에 나서고 있다"며 세계 주요 국가들이 탄소 배출을 억제하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우리는 글로벌 기후 위기에 직면해 있다. 되돌릴 수 없는 지점은 더 이상 지평선 너머에 있지 않으며 가시권에서 우리를 향해 돌진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구테헤스 총장은 "우리는 자연과의 전쟁을 멈춰야 한다. 우리는 이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총장은 오는 3일 유엔 보고서가 발표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올해가 역사상 두 번째로 더운 한 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기후와 연관된 재해가 더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더 치명적이고 파괴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구테헤스 총장은 또 기후변화와 관련된 대기 오염이 매년 700만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COP25는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해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는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에 가입한 당사국들의 공식 회의로 마드리드에서 오는 2일부터 13일까지 열린다.

 이번 회의는 파리기후변화협약의 실행을 위한 세부사항을 구체화 화는 것을 목표로 한다. 50개국의 정상급 인사와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등 2만50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2017년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를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불참하며, 마샤 베르니카트 해양·국제환경·과학 담당 부차관보가 대신 참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