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관 사망 경위조사...'범죄 관련성 없어 보여'
상태바
검찰 수사관 사망 경위조사...'범죄 관련성 없어 보여'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19.12.02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경력을 지닌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2일 부검을 진행한 결과 '특이 외상이 보이지 않는다'는 1차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동부지검 소속 A 수사관에 대한 부검이 서울 양천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됐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이 같은 부검 1차 소견과 함께 현장감식, 주변 폐쇄회로(CC)TV, 유족 진술 등에 비춰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은 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종 회신되는 부검 결과와 행적 수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종 감식 결과는 약 2주 뒤에 나올 예정이다.

 A 수사관은 지난 1일 오후 3시쯤 서울 서초동 한 지인 사무실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A 수사관이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발견됐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취지 등이 메모에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A 수사관은 사망 당일 오후 6시에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그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참고인이었다. 이 사건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리 첩보를 청와대로부터 황 청장 등이 넘겨받아 수사함으로써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편, 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후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보관하고 있던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 대상을 A 수사관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로 기재한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다.

 검찰은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곧장 포렌식해 사망 경위를 밝힐 예정이다. 그가 사망 전 누구와 연락을 했고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등을 확인해 사망에 이르게 된 계기 등을 파악할 것으로 예상된다.

 A 수사관은 사망 전 자신의 지인들에게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유재수 수사’ 상황을 묻는 전화를 받아 힘들다”는 괴로움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수사관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 소속으로 근무하고 있었다. A 수사관은 해당 수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