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직자 35명 일괄 사퇴...'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할 것'
상태바
한국당, 당직자 35명 일괄 사퇴...'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할 것'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19.12.02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직자 전원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직자 전원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당직자들이 2일 당의 개혁과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일괄 사퇴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우리 당 당직자, 저 사무총장을 포함한 당직자 전원은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시다시피 문재인 정권 폭정과 국정농단에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 투쟁을 했다"며 "이제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 있다"고 사퇴 배경을 전했다.

 이날 사퇴서를 제출한 당직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24명에 원외 인사 11명 등 총 35명으로 모두 황교안 대표가 임명한 당직자들이다. 

 명단에는 최근 불출마 선언을 하며 당내 쇄신과 혁신을 촉구하면서도 당장 당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다고 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포함됐다.

 황 대표 측근으로 분류된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도 사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김명연 수석대변인을 포함한 대변인단 4명도 사퇴에 동참했다.

 박 사무총장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와 미리 상의했는가'라는 질문에 "아침에 전화 보고했더니 반대는 안 했다. 수긍한 셈"이라고 해 사전 교감이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박 사무총장은 황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밝힌 당 쇄신 의지에 대해 "전처럼 편안하고 느슨한 형태로는 달성할 수 없기 때문에 새롭게 신발 끈을 졸라매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한 뒤 "우리는 향후 필요한 당직이 있다면 대표가 새롭게 구축할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퇴 경위를 묻자 "우리가 (대표가) 단식 끝내고 오면 대표도 새로운 차원의 대여투쟁을 강화해야 하는 시점이고, 혹시 같이 일하면서 체제에 미비점이 있다든지 느낌이 있었을 테니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서라도 편하게 사퇴 의사를 밝히자고 논의를 해왔다"고 답했다.

 박 사무총장은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서는 "오후 2시경에 제출했다. 아직 결과는 모른다. 대표의 결정에 따라 움직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