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28년 만에 가야사 특별전 열어...김해시 '축하할 일'
상태바
국립중앙박물관, 28년 만에 가야사 특별전 열어...김해시 '축하할 일'
  • 이예원 문화부장
  • 승인 2019.12.03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에서 '가야본성-칼과 현' 특별전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김해시립소년소녀합창단 기념공연 후 허성곤 김해시장(중앙)을 비롯한 내빈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김해시]
2일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에서 '가야본성-칼과 현' 특별전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김해시립소년소녀합창단 기념공연 후 허성곤 김해시장(중앙)을 비롯한 내빈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김해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8년 만에 가야사를 주제로 한 전시가 열려 내년 본격적인 가야사 복원사업을 앞둔 가야왕도 김해시가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2일 오후 4시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에서 열린 '가야본성-칼과 현' 특별전 개막식에 허성곤 김해시장과 김형수 김해시의회 의장, 민홍철·김정호 국회의원(김해갑·을)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 등과 자리를 함께 했다.

 또 김해시립소년소녀합창단도 개막식 기념공연에 참가해 이번 전시를 축하했다.

 허 시장은 축사에서 “가야사가 세계유산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우리 김해시도 정부의 국정과제에 발맞춰 가야사 연구·복원사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의 성공적인 개최로 우리 고대사의 한 축이었던 가야를 제대로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전시를 준비한 국립중앙박물관 측에 감사를 표했다.

 가야본성 특별전은 3일부터 이듬해 3월 1일까지 90일간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1991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신비의 고대왕국 가야' 전시 이후 가야사 주제 전시는 28년 만이다.

 말 탄 무사모양 뿔잔(국보 275호), 파사석탑(경남도 문화재자료 제227호) 등 가야를 대표하는 국내외 주요 문화재 1000여점이 전시되며 부산박물관, 일본 국립역사민속박물관, 일본 규슈국립박물관에서 순회 전시도 마련된다.

 김해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가야사 연구 성과를 집약하고 이를 토대로 가야사를 재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