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검찰과 전면전 양상...이인영 '검찰, 성역없는 수사 해야'
상태바
여당, 검찰과 전면전 양상...이인영 '검찰, 성역없는 수사 해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12.0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4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의혹을 전방위 수사중인 윤석열 검찰에 대해 융단폭격을 퍼부으며, 조국사태후 2차 전면전에 돌입한 양상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검찰의 일련의 모습을 보면 검찰개혁을 막기위해 몸부림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검찰 수사는 대통령이 공언한 대로 성역없이 이뤄져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검찰이 수사권을 무기로 검찰개혁을 저지하려 한다 해도 우린 결연한 의지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자유한국당의 공수처 반대도 패스트트랙 수사에서 한국당 피의자들을 잘 봐달라는 부적절한 손짓 차원에서 검찰개혁을 저지하는 이른바 반(反)개혁 공조를 하고있는것에 다름아니라고 규정한다"며 검찰-한국당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첫 번째로 해야할 일은 국회선진화법 위반수사"라며 "그렇지않고 질질 끈다면 검찰이 무능력해 그런 것이 분명히 아니기에 검찰개혁 저지를 위한 한국당간 유착이 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가세했다.

 박광온 최고위원 역시 "한국당이 자당소속 전 울산시장 측근비리 수사를 어떻게든 청와대를 향한 공격수단으로 쓰려고 안달이 나있는데 이것과 관련한 사실확인이 필요하다"며 "관련 보도들이 사실인 것과 아닌 것들을 의도적으로 뒤섞고 입맛에 맞게 각색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언론에 불만을 나타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전날 밤 MBC <PD수첩>이 검찰과 출입기자단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것을 거론하며 "PD수첩에서 다룬 내용중 현직 검사의 일 중 여론전이 반이라는 것에 깊은 충격을 받았다"며 "검찰이 이야기한다고 해서 100% 사실이 아니다. 검찰이 정보를 줄 땐 검찰이 원하는 것이 있다는 점을 염두해두길 바란다"며 언론에 유감을 드러냈다.

 민주당은 이날 당내에 설훈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별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윤석열 검찰과 전면전에 돌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