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영우 총선 불출마 선언...'특권층 이미지 깨야'
상태바
한국당 김영우 총선 불출마 선언...'특권층 이미지 깨야'
  • 김창민 서울본부/정치부차장
  • 승인 2019.12.0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우 의원
한국당 김영우 의원

 3선인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실에서 “내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 여태껏 국민과 지역주민을 위해 열심히 일해 왔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부끄러운 정치인에 한 사람이었다”며 “몸담았던 정당에 대통령 두 분이 법정에 섰고 정치에 입문하는 과정과 정치해오는 과정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게 크고 작은 도움을 받았다. 정치적·역사적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 일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이 국민의 신뢰 얻기 위해 노력은 하고 있다. 당 대표는 추운겨울 노천에서 몸을 던져 단식까지 하는 등 정당 역사상 초유의 일이다. 위기에서 나라를 구하겠다는 절박함을 국민들께 호소했다”며 “원내에서는 패스트트랙에 태워진 공수처법과 선거법을 막기 위해서 필리버스터도 불사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모두가 공감하듯이 현재 한국당의 모습으로는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얻을 수 없을 것이다”고 전했다.

 그는 “내부에서 혁신을 바라는 목소리가 제지당하거나 막혀선 안된다. 스스로를 깨부수지 않은 채 단순한 정치기술과 상대방에 대한 공격적 언어만으로 국민들의 간격을 매울 수 없다”며 “국민과 소통하지 못하면 포퓰리즘과 선동, 국정농단으로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저들을 막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외교·안보·국방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 제발 나라를 지켜달라는 애국시민의 처절한 외침에 부응하고 있는지도 살펴봐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당도 자당의 의석수를 몇 석 더 얻어보겠다고 선거제도를 이리 고치고 저리고치는 꼼수의 유혹에서 벗어나야한다”며 “왜 정치권만 구태의 늪에 빠진 채 진화의 물결을 거부하는 것인가. 지금의 한국당은 너무나 작은 그릇이다. 국민의 마음을 담기엔 너무나 작고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이 자랑스러워하는 대한민국, 더 큰 대한민국을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깨부수고 큰 그릇을 만드는 용기가 필요하다. 이건 선택이 아닌 필수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한다. 새 술과 새 부대를 위해 저의 자리를 비우겠다”며 “어떠한 당직이나 원내 선출직에 출마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지도부도 나서 줘야한다. 당 대표가 말한 것처럼 모든 것을 내려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은 더 이상 판사와 검사, 장차관과 장군 등 이른바 사회적으로 성공한 특권층만으로 채워진 웰빙 정당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야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한국당 내 총선 불출마 인사는 유민봉·김무성·김성찬·김세연 의원 등 모두 5명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