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LG화학 2차전지 투자에 5년간 50억 달러 지원한다
상태바
금융권, LG화학 2차전지 투자에 5년간 50억 달러 지원한다
  • 정관락 경제부장
  • 승인 2019.12.0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서울 마곡 LG 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LG화학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사진제공:금융위원회]
9일 서울 마곡 LG 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LG화학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산업은행 등 금융권이 LG화학의 글로벌 2차전지 투자에 5년간 50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LG화학과 산업은행은 1500억원의 펀드를 조성해 협력업체에 저리 자금을 대출한다.

 LG화학과 금융권은 9일 마곡 LG 사이언스파크에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LG화학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9월 산업계와 금융권의 ‘해외 M&A·투자 공동지원 협의체’ 구성 이후 첫 결과물이다. 협의체는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의 해외 시설투자와 기술 습득을 위한 M&A에 대한 패키지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협의체에서 그동안 지원이 필요한 사업을 발굴해 왔다”며 “앞으로도 대기업, 중견·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산은, 수은, 농협은행은 LG화학의 2차전지 사업 관련 글로벌 생산시설 투자에 필요한 자금 중 50억 달러를 2024년까지 5년간 지원하게 된다.

 또 산은과 LG화학은 공동으로 1500억 원(산은 900억 원+LG 600억 원)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하고 여기서 발생하는 이자를 이용해 협력업체에 금리 우대 등을 제공한다. 이와 별도로 수은은 2차전지 협력업체에 자체 우대조건을 적용해 2000억 원을 대출키로 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협약식에 참석해 “LG화학과 금융기관 간의 협약은 정부와 금융권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결과로 보여줬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동반성장펀드 조성에 대해선 “앞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바람직한 지원 모델로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적기에 투자가 진행될 수 있도록 신속히 협력해주신 금융기관들에게 감사드린다”며 "2차전지 생산확대와 기술력 제고를 통해 소‧부‧장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앞으로도 협력업체들과의 상생을 도모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은 위원장과 신 부회장을 비롯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등 금융권 인사,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등 산업계 인사들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