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전당, 창작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앵콜공연
상태바
영화의전당, 창작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앵콜공연
  • 김진아 문화부기자
  • 승인 2019.12.1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월 20일(금)부터, 김다현, 서승원, 조상웅, 김보강, 왕시명, 강성진 출연 -
'1976 할란카운티' 뮤지컬 포스터
'1976 할란카운티' 뮤지컬 포스터

 올해 초 부산 초연을 시작으로, 서울 공연까지 성공적으로 마친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가 영화의전당에서 앵콜공연을 앞두고 있다.

  지난 1월 초연을 한 1976 할란카운티는 미국 켄터키주에서 실제 일어난 탄광파업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높은 완성도와 실력파 출연진들의 탄탄한 연기력, 가창력, 오케스트라 공연이 어우러져 관객들에게 높은 몰입도와 감동을 주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연출을 맡은 유병은씨와 제작자 심문섭씨는 모두 부산 출신으로, 서울에서 활동하다가 부산으로 회귀해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인물들이다.

 부산발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는 올해 부산문화재단에서 시행한 ‘청년연출가 작품제작지원사업’에서 치열한 경쟁을 통해 최종지원작품으로 선정되었다.
 최종 선정 후 초연을 위한 배우 오디션 공고 당시 1만회에 달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1976 할란카운티'는 1976년 미국 노동운동의 이정표가 되었던 할란카운티 탄광촌의 격정적 실화를 다룬 작품으로, 아카데미 다큐멘터리 최우수상에 빛나는 바바라 코플의 다이렉트 시네마 ‘할란카운티 USA’를 모티브로 했다.
 켄터키 주 광산마을 할란카운티에서 광산회사의 횡포에 맞서 자신들의 권리를 찾기 위해 회사에 대항하는 노동자들의 모습을 담았다. 같은 해 켄터키 주의 노예 제도는 폐지된다. ‘블러디 할란’이라고도 불릴 만큼 격렬했던 역사적 사건을 다뤄 긴장감과 동시에 감동까지 느낄 수 있다.

 이번 공연은 탄탄한 출연진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다니엘’ 역에 김다현·서승원·조상웅, ‘배질’ 역에 김보강·왕시명, ‘패터슨’ 역에 강성진·김상현 등, 실력파 배우들이 모여 공연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12월 20일부터 29일까지 공연하며 자세한 사항은 영화의전당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다양한 할인 제도도 마련되어있다. <1976 할란카운티>재관람 고객에게 제공하는 ‘할란카운티 N차관람 할인’, 직장인을 대상으로 매주 금요일 진행되는 ‘워라밸데이 할인’, 이번 뮤지컬의 드레스코드인 금색 또는 노란색 물품을 소지한 고객에게 제공되는 ‘금싸라기 할인’등 많은 혜택이 준비되어 있다.

 12월 20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평일 19시 30분, 휴일 15시에 진행된다. 요금은 VIP석 100,000원, R석 80,000원, S석 50,000원이며, 예매는 영화의전당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할인 등 자세한 사항은 051-780-6060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