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조원태 한진 회장, 선친 유훈과 다르게 그룹 운영'
상태바
조현아 '조원태 한진 회장, 선친 유훈과 다르게 그룹 운영'
  • 정관락 경제부장
  • 승인 2019.12.2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 선친인 고 조양호 회장의 뜻과 다르게 그룹을 운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3일 조 전 부사장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은 '한진그룹의 현 상황에 대한 조현아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조원태 대표이사가 공동 경영의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다"며 "지금도 가족간의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 원은 "조 전 부사장은 그동안 개인적 불찰과 미흡한 점에 대해 깊은 사과를 표했다"며 "다만 한진칼과 그 계열사의 현재 경영 상황과 관련해 불가피하게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조 전 부사장은 작고한 조양호 회장의 상속인 중 한 명이자 한진그룹의 주주로서 선대 회장의 유지에 따라 한진그룹을 지속적으로 성장·발전시키고자 하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선대 회장은 생전에 가족이 협력해 공동으로 한진그룹을 운영해 나가라고 말씀하시는 등 가족에게 화합을 통한 공동 경영의 유지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법인 원은 "상속인 간의 합의나 충분한 논의 없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대규모 기업집단의 동일인(총수)이 지정됐다"며 "조 전 부사장의 복귀에 대해 어떠한 합의가 없었음에도 대외적으로는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공표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의 주주 및 선대 회장의 상속인으로서 선대 회장의 유훈에 따라 한진그룹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향후 다양한 주주의 의견을 듣고 협의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