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청소년, 관심사 있을 때 포털보다 유튜브 활용...컨텐츠는 게임이 대세
상태바
10대 청소년, 관심사 있을 때 포털보다 유튜브 활용...컨텐츠는 게임이 대세
  • 김영례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0.01.0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출처:한국언론진흥재단]
[자료출처:한국언론진흥재단]

 청소년들이 관심 있는 주제를 검색할 때 포털 사이트보다는 유튜브 같은 동영상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대들이 동영상 플랫폼에서 가장 많이 활용하는 콘텐츠는 게임이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6일 이 같은 결과가 담긴 ‘10대 청소년 미디어 이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6~7월 이뤄졌으며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3학년 2363명을 대상으로 했다.

 응답자의 37.3%는 흥미 있는 주제가 있을 때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경로로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꼽았으며, 이어 ‘포털 및 검색엔진’(33.6%) ‘SNS’(21.3%) 등이 뒤를 이었다.

 10대의 동영상 플랫폼 이용률은 87.4%로 나타났으며 어떤 플랫폼을 사용하는지 복수로 물었을 때는 ‘유튜브’라고 답한 비율이 98.1%로 가장 높았다. 여타 동영상 플랫폼인 ‘네이버TV’(24.7%) ‘V Live’(15.7%) ‘트위치’(14.8%) 등을 압도적으로 제친 결과였다.

 10대들이 동영상 플랫폼에서 애용하는 콘텐츠를 복수로 물었을 때의 결과는 ‘게임’(60.7%) ‘음악/댄스’(53.1%) ‘TV 드라마/예능’(40.9%) 순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의 모바일 인터넷 이용률은 97.2%로 TV(81.8%) PC(68.7%) 라디오(16.5%) 잡지(8.8%) 종이신문(7.8%)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일상생활에서 어떤 매체가 중요한지를 5점 척도로 물어본 결과에서도 스마트폰의 중요도는 4.38점으로 가장 높았다. 청소년이 가장 신뢰하는 직업군은 교육자(3.34점) 법조인(3.00점) 언론인(2.89점) 순으로 나타났으며 1인 크리에이터(2.84점)나 연예인(2.78점)도 비교적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정치인의 경우 2.35점을 얻는 데 그쳐 조사 직업군 가운데 신뢰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10대 청소년 미디어 이용 조사 결과가 담긴 보고서 전문은 한국언론진흥재단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