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로하니 설전 이어가...트럼프 인질 언급에 로하니 여객기 피격 언급
상태바
트럼프-로하니 설전 이어가...트럼프 인질 언급에 로하니 여객기 피격 언급
  • 김태완 해외특파원
  • 승인 2020.01.07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0년 전 이란에 억류된 미국인 인질 52명과 같은 수의 이란 내 표적을 타격하겠다고 경고한 데 대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미군이 격추한 이란 여객기 사망자 290명을 거론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현지시간 6일 "숫자 '52'를 언급하는 자들은 IR655편의 숫자 '290'도 기억해야 한다. 이란을 절대 협박하지 마라"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사령관의 피살을 보복한다면 이란 내 52곳을 겨냥해 반격하겠다고 트위터를 통해 주장했다.

 이어 "이 52곳 가운데는 매우 높은 수준의, 그리고 이란과 이란 문화에 중요한 곳이 있다. 그 표적들을 매우 빠르고 강력하게 타격하겠다"라고 위협했다.

 이 52곳은 1979년 테헤란 주재 미 대사관 점거 사건 당시 억류됐던 미국인과 숫자와 같다. 이 사건으로 1980년 미국은 이란과 단교하고 경제 제재를 부과했다.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거론한 이란 여객기 사건은 1988년 미군 순양함이 이란에서 두바이로 향하던 이란항공 IR655 편을 호르무즈 해협 부근 상공에서 미사일로 격추한 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여객기에 탔던 승객과 승무원 290명(어린이 53명. 비이란인 46명 포함)이 모두 숨졌다.

 이란-이라크 전쟁 막바지에 발생한 이 사건에 대해 미국은 이란 전투기로 오인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