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란에 군사력 사용 원치 않아...경제 제재 부과'
상태바
트럼프, '이란에 군사력 사용 원치 않아...경제 제재 부과'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20.01.09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란의 이라크 주재 미군 기지 미사일 공격에 관해 대국민연설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이란에 대해 군사력 사용 대신 추가 경제 제재를 가하겠다고 밝히면서 양국 간 충돌 위기가 진정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이란 사태에 관한 대국민 연설을 통해 "미국은 군사력을 사용하고 싶지 않다면서 이란에 핵개발과 테러 지원 활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앞서 이란의 이라크 주둔 미군 기지 공격에 따른 미국인 사상자는 없었다면서 현 단계에서는 무력 대응 대신 이란에 추가 경제 제재를 부과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란의 이라크 주둔 미군기지 보복 공격 이후 미국의 향후 대응에 따라 사태의 향방이 달라질 수 있다는 분석들이 제기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인 사상자가 없었음을 확인하고 즉각적 군사적 조치가 아닌 경제 제재를 발표하면서 역내 군사적 긴장이 완화될 것으로 외신들은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사상자는 없다. 군인 모두가 안전하다. 군사 기지에 약간의 훼손만 있었다"면서 "사전 조치를 취해 군을 분산시킨 덕분이다. 조기 경보 시스템이 아주 잘 작동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위대한 미군은 어느 것에도 준비 돼 있다"면서 "이란이 물러서고 있는 듯하다. 이는 모든 당사자들에 좋은 일이자 세계에도 매우 좋은 일"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은 내 행정부 아래 완전히 재건됐다. 미군은 어느 때 보다 강력하다"면서 "우리의 미사일은 크고 강력하며 정확하고 치명적이며 빠르다. 수많은 극초음속 미사일을 건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이처럼 위대한 군과 장비를 갖췄다는 사실이 우리가 이 것들을 사용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면서 "우리는 이를 사용하고 싶지 않다. 미국의 군사경제적 힘이 최고의 억지력"이라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지금 세계 1위의 원유와 천연가스 생산국이다. 우리는 독립적이므로 중동 원유가 필요하지 않다"며 "내 리더십 아래 지난 3년간 우리 경제는 어느 때보다 강해졌다. 미국은 에너지 독립도 성취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옵션을 계속 평가하면서 미국은 즉각 이란 정권에 징계를 위한 추가 경제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며 "강력한 제재는 이란이 행동을 바꿀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의 이란 혁명수비대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제거 공습에 관해서는 "미군이 내 지시에 따라 세계 최고의 테러리스트를 제거했다"며 "무자비한 테러리스트의 미국인 생명 위협을 막기 위해 단호한 행동을 취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며칠간 그가 미국인을 표적으로 새로운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지만 우리가 저지했다"며 "솔레이마니의 손은 미국인과 이란인들의 피로 흠뻑 젖어 있었다. 오래 전에 제거됐어야 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