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폐렴, '사스 아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정 판명
상태바
중국 폐렴, '사스 아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정 판명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0.01.0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의 폐렴이 1차 조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판정됐다. 

 중국 관영 CCTV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폐렴을 유발한 바이러스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즉 '사스'가 아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잠정 판명됐다고 밝혔다.

 바이러스 분석 평가팀은 "새로운 발병체에 대한 특효약과 백신 개발에는 수년이 걸릴 수 있다"면서 "병의 원인에 대한 연구와 조사, 임상 시험 등이 추가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병의 원인을 찾기 위해 전장 유전체 분석, 핵산 검사, 바이러스 분리 등을 실시했고, 환자 15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나왔다.

 앞서 중국 당국은 이번 폐렴의 원인으로 사스와 메르스, 조류 인플루엔자 등은 제외했으며, 세계보건기구, WHO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이번 폐렴 발병의 원인일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장의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다. 인간 뿐 아니라 소와 고양이, 개, 낙타, 박쥐, 쥐 등 포유류와 여러 종의 조류가 감염될 수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는 6종인데, 이 가운데 4종은 비교적 흔하고 보통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유발한다. 다른 두 종은 사스 바이러스와 메르스 바이러스로 심각한 호흡기 계통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환자 가운데 8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이 위원회는 지난 5일 폐렴 환자가 59명이며 이 가운데 7명이 중증이라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