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총선 90일 앞두고 공천작업 및 인재영입 경쟁 가속화
상태바
여.야, 총선 90일 앞두고 공천작업 및 인재영입 경쟁 가속화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1.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6일 기준, 9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의 선거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여야는 전날 발표한 서로의 1호 공약을 이날 맹비난하며 기선 잡기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폐지' 공약에 대해 "아직 시행조차 하지 않은 공수처를 폐지하겠다는 것은 21대 국회 역시 무제한 정쟁을 하겠다는 정쟁선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당이 '1호 공약'이라고 공식 명명한 '재정건전화·탈원전 정책 폐기·노동시장 개혁' 공약에 대해서도 "철저한 반대 공약, 과거로 돌아가는 공약뿐"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1호 공약인 '공공 와이파이(WiFi) 구축'에 대해 "국민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 실효성 없는 공짜 와이파이 확대 마케팅을 하고 있다"며 "혈세를 끌어다가 표를 매수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이날 재건축·재개발과 주택담보대출 기준을 완화하고, 분양가 상한제를 폐지하는 내용의 주택공약을 발표했다.

 인재영입 경쟁에도 불이 붙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세계은행 선임 이코노미스트인 최지은(39) 씨를 총선 9호 인재로 영입했고, 한국당은 LG화학 계열사인 농약·비료제조사 팜한농의 산업재해 은폐 사실을 고발한 공익신고자 이종헌(47) 씨를 4호 영입인사로 발표했다.

 민주당은 오는 19일 10호 영입인재를 발표하고 이들과 토크콘서트를 열 예정이고, 한국당은 조만간 외교·안보·경제 등 분야 인재를 발굴해 발표할 예정이다.

 여야는 공천 준비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현역 불출마 지역 13곳 모두를 전략공천 대상지로 선정해 17일 최고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고,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2차 회의를 열고 오는 20일부터 후보 공모를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선거법에 따라 공무원을 비롯해 정부투자기관·지방공사·지방공단의 상근 임원, 공직선거관리규칙에서 정한 언론인 등이 이번 총선에 출마하려면 이날(16일)까지 사직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