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16번째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자 발생...태국 관광한 42세 한국 여성
상태바
광주에서 16번째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자 발생...태국 관광한 42세 한국 여성
  • 박희수 광주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2.0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6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4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태국 여행 후 지난달 19일 입국한 42세 한국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16번째 확진환자는 지난달 25일 저녁부터 오한 등 증상이 있어 이달 2일까지 치료를 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3일 전남대학교 병원에 내원한 뒤 격리됐다. 이후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한 결과 이날 오전 양성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16번째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방역조치를 하고 있으며, 추가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첫 번째 확진 환자(35세 중국인 여성) 접촉자 45명은 14일이 경과해 이날 모니터링 대상에서 해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