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최고위, 정봉주 부적격 의결...4월 총선 공천에서 배제
상태바
민주당 최고위, 정봉주 부적격 의결...4월 총선 공천에서 배제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02.1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봉주 전 의원
정봉주 전 의원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 중인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4·15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확정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 강서갑 공천을 신청한 정 전 의원은 민주당 후보로 총선 출마가 불가능해졌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9일 정 전 의원에 대해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공관위는 서명 브리핑에서 "국민적 눈높이와 기대를 우선하는 공당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부적격 판정이 불가피하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정봉주 전 의원은 부적격 판정에 대해 10일 오후 공식입장을 밝히기로 했지만 하루 연기해 11일 오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회견을 연기한 배경에 대해 "상황이 바뀌어서 연기했다"고 말했습니다. '무슨 상황 때문이냐'는 질문에는 "이야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총선 역할과 관련해 "당을 위해 (역할을) 할 수도 있고 당과 대립할 수도 있고 제3의 길을 갈 수도 있다"며 "구체적인 것은 며칠 더 있어야 결정한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정 전 의원에 대한 부적격 판정에 반발하며 '경선 기회를 줘야 한다', '무소속으로라도 나오라'는 등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습니다.

 정 전 의원이 '제3의 길'을 언급하긴 했지만 당내에서는 여전히 정 전 의원이 민주당의 총선 지원 역할을 맡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