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크루즈선 44명 확진, 총 확진자 218명...'고령자 부터 하선'
상태바
일본 크루즈선 44명 확진, 총 확진자 218명...'고령자 부터 하선'
  • 김태완 해외특파원
  • 승인 2020.02.1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앞바다에 격리 형태로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 감염자 44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3일 크루즈선 승선자 22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44명이 새롭게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감염자 중 승객은 43명, 승무원은 1명이었다.

 연령별로는 80대가 33명으로 가장 많고, 70대 7명, 60대 2명, 50대 1명, 40대 이하 1명이다. 국적별로는 일본인이 29명, 외국 국적자는 15명인데, 한국인 탑승자 14명의 감염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5일, 10명의 집단 감염이 처음 확인된 이후 이 크루즈선에서 나온 확진자는 모두 218명(검사 대상 713명)으로 늘었다. 이와는 별도로 크루즈선에 출입했던 검역관 한 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을 포함해 일본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모두 247명으로 늘었다.

 이와 관련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고령자와 지병이 있거나 창문 없는 객실에 격리된 탑승자에 대해 순차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음성으로 확인되면 본인 희망에 따라 하선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크루즈 승객 2,666명 가운데 80세 이상 고령자는 226명으로, 이 조건을 충족한 탑승자의 하선은 14일 이후 이뤄질 예정이라고 후생성은 설명했다.

 가토 후생상은 "장기간 체류로 지병이 악화해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는 분도 있다"면서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조기 하선자에 대해서는 정부가 마련한 숙박시설에서 코로나19 잠복 기간이 지날 때까지 생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일본 정부는 최초 감염자인 홍콩인을 통해 전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환자 10명이 확인된 지난 5일을 기점으로 2주 후인 오는 19일까지 선상 격리를 유지할 방침이었다.

 이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와 관련해 선박의 자유로운 입항 허가와 모든 여행객을 위한 적절한 조처를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오늘 각료회의(국무회의)에서 발열이나 기침 등의 증상이 없는 '무증상 코로나19 감염자'도 강제 입원 대상에 넣기로 결정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코로나19를 '지정감염증'으로 지정해 지난 1일부터 강제입원 등이 가능하도록 했지만,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이 있는 환자만을 대상으로 했다.

 하지만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전세기편으로 귀국한 일본인 가운데 5명이 '무증상 감염자'로 확인되면서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