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이종명 미래한국당 위해 꼼수 제명'
상태바
한국당, '5·18 망언' 이종명 미래한국당 위해 꼼수 제명'
  • 김창민 서울본부/정치부차장
  • 승인 2020.02.1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명 의원

 자유한국당은 13일 의원총회를 갖고 비례대표인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지난해 2월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이 의원과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5·18 북한군 개입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해 논란이 일었다. 이 의원은 “5·18폭동이 20년 뒤에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도 언급했다.

 당시 당 윤리위원회는 이 의원에 제명 조치를 했다. 하지만 의원총회 추인을 지난 1년간 미뤄오다 이날 최종 제명한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이 의원은) 미래한국당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다른 의원들도 차차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길 예정이다.

 이 의원이 당적을 옮기면 미래한국당 현역 의원은 한선교 대표, 조훈현 사무총장,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성찬 의원에 이어 네 번째로 당적을 옮기게 된다.

 일각에서는 이 의원의 제명 시점을 두고 ‘꼼수’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5·18 폄훼 논란으로 들끓을 때는 극구 제명을 미뤄오다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할 의원이 필요한 때에 추인한 것이기 때문이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이날 논편을 통해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작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5.18 관련 징계 절차도 조속한 시일 내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마무리할 계획을 밝히면서,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는데 위성정당에 보내는 것이 미래를 위한 것인가"라며 비판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들과 희생자 가족, 광주시민들을 대표해서 2월 임시국회에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처리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선거자금 확보를 위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보조금 지급일인 오는 15일 전 최대한 많은 의원을 옮기려 하지만 이적 대상으로 지목한 의원들이 반발해 곤란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