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언론 '신천지, 작년 12월까지 중국 우한에서 모임 가져'
상태바
홍콩 언론 '신천지, 작년 12월까지 중국 우한에서 모임 가져'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0.02.26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 교회가 지난해 말까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2백명에 달하는 중국 우한의 신천지 교인들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깨닫고 모임을 중단했으며 현재 대부분이 우한 밖에 격리된 상태다.

 익명을 요구한 신천지 교인인 28세 유치원 교사는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지난해 11월부터 퍼지기 시작했지만, 누구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며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12월에야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 신천지 교인은 "이후에도 온라인으로 설교 등을 계속했지만, 대부분의 교인은 1월 말 음력설 이후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내 신천지 교인은 약 2만 명으로, 이들은 대부분 베이징, 상하이, 다롄(大連), 선양(瀋陽) 등 대도시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