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재명 지사 신천지 강력조치 '자랑스럽다'
상태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재명 지사 신천지 강력조치 '자랑스럽다'
  • 김정욱 경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2.2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과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를 찾아 현장 지휘를 하고 있다
2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과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를 찾아 현장 지휘를 하고 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25일 신천지예수교 과천본부에 대한 긴급 강제역학조사에 대해 "환호하고 자랑스럽다"며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 교육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님, 어제 과천에 있는 신천지 본부에 대한 강력한 조치에 환호한다"며 "너무 잘하셨고, 우리 학생들이 지사님을 믿고 안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사님이 자랑스럽다"며 "어서 속히 코로나19가 완전 종속될 수 있도록 경기도교육청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3월9일로 개학을 연기했지만 그 기간동안에 학생들을 위한 여러가지 교육적 조치들을 잘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25일 오전 '제2의 대구 사태만은 막아야 한다'며 신천지 과천본부에 대한 긴급 강제 역학조사를 결정했다. 신천지 과천본부는 지난 16일 대구 집체예배(9300여명)보다 많은 1만여 명의 신도들이 모여 예배를 본 곳이다.

 당시 도는 역학조사관 2명,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공무원 20명 등이 동원됐으며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력 2개 중대 150여명을 배치했다.

 도는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전수조사를 벌여 신도를 격리하거나 진단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 지사는 “경기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신천지 신도 1만명이 집결한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개최된 것을 확인했고 예배 참석자 중 수도권 거주자 2명(서울 서초구, 경기 안양시)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어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는 지체할 시간적 여유도 없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