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우리도 코로나19 피해자, 마녀사냥 멈춰달라'...두 번째 입장 발표
상태바
신천지 '우리도 코로나19 피해자, 마녀사냥 멈춰달라'...두 번째 입장 발표
  • 공재벽 사회부차장
  • 승인 2020.02.28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몬 신천지예수교회 대변인 [사진출저:신처지 유튜브 계정 캡처]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은 28일 "신천지를 향한 마녀사냥이 극에 달하고 가족 핍박으로 한 성도가 죽음에 이르렀다"며 "신천지를 향한 비난과 증오를 거둬달라"고 주장했다.

 신천지는 이날 오후 홈페이지 생중계를 통한 대변인 입장문을 내 이같이 밝히며 "종교 자유가 있는 대한민국에서 단지 기성 교단 소속 아니라는 게 죽어야 할 이유냐"고 따져 물었다.

 이 단체는 "신천지는 코로나바이러스를 만들지 않았다. 일상생활을 한 피해자"라며 "(전 신도와 교육생) 명단 공개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항변했다.

 신천지가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입장문을 낸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 단체는 23일 낸 입장문에서도 "우리는 피해자"라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