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각급 학교 개학 2주 더 연기...당초 3월 9일에서 23일 개학
상태바
대구시 각급 학교 개학 2주 더 연기...당초 3월 9일에서 23일 개학
  • 이정원 취재부차장
  • 승인 2020.02.2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 전경
대구시교육청 전경

 대구시교육청은 코로나19로부터 학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각급 학교의 개학을 당초 3월 9일에서 3월 23일로 2주 더 연기한다.

 대구시교육청은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진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지난 20일 선제적으로 개학을 3월 9일로 1주일 연기했었다.

 하지만, 개학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옴에도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꺾이지 않고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구시교육청은 개학으로 인한 학생간 접촉 감염을 예방하고 학부모들의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2주간 추가로 개학을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대구시교육청은 이러한 개학 연기 결정에 대해 2월 29일 교육부 및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쳤고, 이에 따라 대구 내 유치원 341곳과 각급 학교 459곳은 3월 23일 개학을 하게 된다.

 추가 개학 연기에 따른 전체 휴업일수는 15일로 별도의 수업일수 감축 없이 휴업이 가능해, 학교는 연간 학사일정을 순연하고 방학일수를 조정하는 방법 등으로 법정 수업일수를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구시교육청은 개학 연기에 따라 유치원과 초등학교는 휴업 중이지만 상황이 긴박함을 인식해 추가적인 돌봄 신청을 받아 긴급돌봄을 실시하며, 각급 학교의 학습 지원 및 생활지도 등 대책을 마련해 휴업 기간 동안 학습 공백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한, 휴업 기간 동안 모든 학교에 소독 및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을 확충해 신학기 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개학 연기(휴업)에 따른 학습 공백을 최소화 하고 코로나-19로부터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대구교육청과 학교는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휴업기간 동안 각 가정에서도 학생 건강 보호를 위해 국민행동 수칙 등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대구시민과 교육가족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