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첫 마이너스 성장
상태바
중국,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첫 마이너스 성장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0.03.16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중국의 1∼2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작년 동월보다 13.5% 급감 한 것이다.

 월간 산업생산 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은 해마다 1월과 2월을 오가는 음력 설인 춘제(春節) 요인으로 1월과 2월에만 두 달 치를 묶어 한 번에 발표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산업생산을 비롯해 이날 발표된 주요 경제 지표가 '극적인 붕괴'(dramatic collapse)를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이처럼 1∼2월 산업생산 지표가 추락한 것은 이 기간 중국 내 대부분 산업 시설이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을 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국에서는 1월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우한 폐렴' 우려가 서서히 커졌다. 1월 23일 우한 봉쇄를 시작으로 중국의 코로나19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고 중국 정부는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극단적인 인구 유동 억제 정책을 펴면서 생산, 유통, 소비에 이르는 경제 전반 영역이 급속도로 위축됐다.

 1∼2월 산업생산 지표가 크게 악화한 것으로 나오면서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는 우려도 점차 커지고 있다.

 중국 안팎에는 중국 경제가 올해 1분기에 문화대혁명 후 첫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싱가포르국립대 동아시아연구소는 중국의 올해 1분기 성장률이 -6.3%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중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는 전체의 25.1%다.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수출 피해가 발생하면 올해 '수출 3% 증가' 목표를 달성하기는 물론 연간 기준으로 마이너스가 나올 가능성도 높다는 관측이다.

 이미 국내 자동차 산업의 생산과 수출 차질은 현실화 됐다. 지난 13일 발표된 산업통상자원부의 '2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잠정치)'을 보면 중국산 부품 조달 차질,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생산은 26.4%, 수출은 25.0%나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