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삼남물류단지, 경제부시장이 직접 공사 현장 점검 나서
상태바
울산 삼남물류단지, 경제부시장이 직접 공사 현장 점검 나서
  • 이정헌 울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3.2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남물류단지 조감도
삼남물류단지 조감도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23일 삼남면 교동리 일원의 울산삼남물류단지 공사 현장을 찾아 추진상황 등을 점검한다.

 조 부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공사 현장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로부터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경부고속도로 지하차도 통로박스 굴착 사업 등을 점검한다.

 이 자리에서 조 부시장은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안전사고 방지 및 코로나19 대응 등 현장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삼남물류단지는 ㈜메가마트가 울주군 교동리 일대 13만 7,277㎡의 부지에 메가마트의 영남권 물류를 집적하는 6만 1,255㎡의 물류시설과 아울렛 등이 들어서는 3만 6,337㎡의 상류시설이 건립된다.

 현재 물류단지 조성 공사는 이 사업의 핵심 사안인 경부고속도로를 경계로 조성되는 시설을 연결하는 고속도로 굴착공사가 진행 중이다.

 그동안 주민들과 논의된 유수지 위치에 대해 지난해 지방물류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위치를 변경하는 등 주민들의 민원을 해소함에 따라 올해말 준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메가마트의 삼남물류단지가 완성되면 물류 연관기업 유치는 물론 울산 서부권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