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심사 지연...추가공모 통해 24일 발표
상태바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심사 지연...추가공모 통해 24일 발표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03.2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범여권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이 23일 오전 발표될 예정이었다가 공공의료 분야 추가공모 등으로 연기됐다.

 더시민은 23일 아침 8시 비례대표 후보 1차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명단 발표 일정이 전날 한차례 연기된 데 이어 또 연기된 것이다.

 더시민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지난 21일 5개 정당 후보 심사를 위한 1차 회의를 연 데 이어 22일 오후 5시부터 오늘 새벽 6시 40분까지 시민사회 공모 후보 심사를 위한 2차 회의를 진행했다.

 공관위는 23일 오전 8시부터 정오까지 '공공의료' 분야 시민사회 후보를 추가 공모한 뒤 오후 1시 3차 공관위를 열어 재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더시민은 명단 발표 연기 배경에 대해 "시민사회 추천 후보자 공모 인원이 많았고 공관위원들이 공정한 심사를 위해 후보자들에 대해 축조 심의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시민의 비례대표 후보 심사 대상은 민주당과 4개 소수정당 등 5개 정당 후보 33명, 시민사회 공모 후보 78명 등 총 111명이다.

 이 중 시민사회 공모 후보에는 '6월 항쟁'의 촉매제가 된 1986년 '부천 성고문 사건' 피해자이자 여성학자인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등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검증 과정에서 기본소득당·시대전환·가자환경당· '가자!평화인권당' 등 4개 소수정당 가운데 2개 정당 후보가 탈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수정당들은 최초 2명의 후보를 추천하고 둘 다 검증에서 탈락 시 추가로 1명을 더 추천할 수 있게 돼 있다. 탈락한 정당들은 최대 3명까지 후보를 추천할 수 있음에도 검증 기준을 만족하지 못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더시민 최배근 공동대표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소수정당 후보는 먼저 심사가 이뤄졌기에 결과가 나왔다. 아쉽게도 두 개 정당만 (후보를) 배분했다. 나머지 정당은 정책 연대로 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자 평화인권당은 후보 탈락에 반발해 이날 서울 종로구 당사에서 민주당 규탄대회를 열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