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n번방 사건, 특별조사팀 구축해 회원 전원 조사해야'
상태바
문 대통령 'n번방 사건, 특별조사팀 구축해 회원 전원 조사해야'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20.03.2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아동 청소년 성 착취물이 불법 제작·유포된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필요하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아동 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으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경찰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고.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정부에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경찰이 조사한 뒤에 처벌 대상이 되면 처벌하고, 대상이 안 되면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며 "아직 신병이 확보되지 않은 주요 가해자들은 경찰이 끝까지 추적해서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강력한 지시를 하게 된 것은 'n번방 사건'이 여성 뿐 아니라 우리 사회 안전, 인권에 대한 인식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피해 사실을 적극 신고해주시기 바란다. 모든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