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친서 통해 코로나 키트 요청...정부 '인도적 지원 검토'
상태바
이란, 대통령 친서 통해 코로나 키트 요청...정부 '인도적 지원 검토'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20.03.2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이란에 방역 물품 등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3일 '스위스 매커니즘'과 유사한 방식으로 이란에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데 대해 미국이 반대하는 것은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미국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란에 대해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며 현재 미국과 세부적인 부분을 조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위스 매커니즘은 스위스 정부의 스위스인도적교역절차(SHTA)를 의미하는 것으로 미국 재무부가 은행과 기업에 이란과의 거래가 제재 위반이 아님을 보장하는 대신 은행과 기업은 미 재무부에 상세한 거래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을 의미한다.

 스위스 정부는 지난 1월 스위스에 본사를 둔 업체들이 이란에 인도적 물품을 수출하고 스위스 은행이 그 대금을 보증하는 방식으로 약 30억 원 가량의 항암제와 장기 이식 약품 등을 이란과 거래했다.

 이란은 이달 중순 로하니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는 등 코로나19 관련 방역물품 지원을 정부에 요청해 왔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에 대해 "그 나라에 대한 양자적 차원이라기 보다 국제 공조·협력"이라며 "취약한 국가들, 스스로 갖출 수 없는 나라들에 대해서는 지원해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또 코로나19 관련 대북 지원에 대해서도 서로 협조해서 위험성을 줄여야 한다고 밝힌 뒤 아직까지 구체적인 방법론까지 얘기가 된 것은 아닌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