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탈리아에 전세기 띄운다...31일·내달 1일 교민 700여명 한국행
상태바
정부, 이탈리아에 전세기 띄운다...31일·내달 1일 교민 700여명 한국행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20.03.24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이탈리아에서 출발하는 정부 전세기에 교민 700여명이 탑승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이탈리아 한국대사관과 주 밀라노총영사관이 현지시간으로 23일 오후 전세기 탑승 신청 접수를 마감한 결과 700여명이 한국행을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정부 당국이 애초 예상한 것보다 많은 수치다. 지난주 이탈리아한인회가 자체적으로 임시 항공편을 띄우고자 진행한 수요조사 때의 신청 인원은 500여명이었다.

 당국은 귀국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탑승 여부를 최종적으로 확인한 뒤 24일 정오에 탑승 인원을 확정할 방침이다. 전세기는 이달 31일 밀라노 말펜사 공항에서, 다음 달 1일 로마 피우미치노 공항에서 각각 인천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다만, 이탈리아 정부와의 협의 결과와 최종 예약 인원 규모에 따라 날짜와 노선은 바뀔 수 있다.

 앞서 정부는 이탈리아 현지 교민을 데려오고자 전세기 2대를 현지에 보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세기는 정부가 주선하지만, 운임은 이용객이 각자 부담합니다. 1인당 비용은 성인 기준 200만원 수준이다.

 모든 탑승자는 한국 도착 직후 3박 4일간 특정 시설에 머물며 최소 2차례 이상 코로나19 검사를 받게되고, 여기서 한 명이라도 확진이 되면 전원이 14일간 격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