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업구호긴급자금 100조 투입 통해 코로나 도산 막겠다'
상태바
문 대통령, '기업구호긴급자금 100조 투입 통해 코로나 도산 막겠다'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20.03.2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며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우리 기업에 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 붕괴로 인한 생산 차질과 수출 차질이 실적 악화와 기업 신용도 하락으로 이어지며 기업들이 유동성 위기에 빠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2차 비상경제회의는 우리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정부의 결연한 의지로 시작한다"고 했다.

 이어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자금 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100조 원 규모로 확대한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서 주력 산업의 기업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 자금"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조 1천억 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 지원하여 기업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며 "보증 공급을 7.9조 원으로 확대하고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을 21.2조 원 추가한다"고 했다.

 또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 원 규모로 편성해 견실한 기업이 금융시장의 불안 때문에 겪는 일시적 자금난을 해소하겠다"며 "회사채는 물론 기업어음도 개입해 단기자금 수요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채권시장안정펀드에 대해 애초 10조 원 규모로 준비했던 것을 두 배 늘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 처한 기업에 대해서 17조 8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별도로 공급하겠다"며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등으로 회사채 인수를 적극 지원하고 단기자금 시장에도 유동성을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0조 7천억 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도 가동한다"며 "2008년 글로벌금융위기 당시의 5천억 원에서 규모가 스무 배 늘었고 금융기관의 참여도 대폭 확대됐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