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경찰·선관위 노골적 민주 편들기로 선거방해' 불만 성토
상태바
미래통합당, '경찰·선관위 노골적 민주 편들기로 선거방해' 불만 성토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0.03.2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박형준(가운데) 공동선대위원장이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4일 오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박형준(가운데) 공동선대위원장이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24일 4·15 총선을 앞두고 친여 단체와 함께 경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이 노골적으로 더불어민주당 편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부 시민단체가 통합당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하고 있으나, 사법 당국과 선관위가 이를 묵인·방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통합당은 이를 '여권의 조직적 선거방해 공작'으로 규정하고, 이날 경찰청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관련 공문을 보냈다. 25일에는 선관위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검찰, 선관위, 민주당이 장악한 지자체가 노골적으로 여당 편을 들고 있어 관권선거의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전국 각지에서 통합당 후보에 대한 선거방해·선거공작이 자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은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조국수호연대 등 일부 시민단체들의 선거운동 방해 행위가 전국에서 도를 넘고 있다"며 "총선이 다가올수록 위법 발언과 양다리 걸치기를 서슴지 않는 민주당의 경박성도 눈에 띈다"고 비판했다.

 회의에서는 선거방해 사례로 오세훈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와 맞붙는 서울 광진을, 김태우 후보가 민주당 진성준 후보와 대결하는 서울 강서을 등이 거론됐다.

 광진을에서는 오 후보를 따라다니며 피켓 시위를 해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로 경찰이 대진연 회원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 1인 시위에 나선 오 후보는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각종 시민단체 이름으로 지속적이고 계획적인 선거운동 방해행위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지만,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수수방관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고 했다.

 강서을의 김 후보는 '민주당 측이 조직한 감시단 단원들이 선거운동을 따라다니며 불법 촬영을 하고 욕설을 하는 등 방해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김 후보는 나아가 "일거수일투족을 불법 촬영·감시하는 사찰의 배후를 색출하기 위해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