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업계, 코로나19 여파로 영화산업 위기...정부 지원 호소
상태바
영화업계, 코로나19 여파로 영화산업 위기...정부 지원 호소
  • 이예원 문화부장
  • 승인 2020.03.2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영화계가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이하 영화인연대회의)는 25일 "한국 영화산업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영화인연대회의는 "영화 관람객은 하루 2만 명 내외로 지난해에 비해 85%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며 "한국 영화산업 전체 매출 중 영화관 매출이 약 8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영화관의 매출 감소는 곧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상황이 이런데도 한국 영화산업은 정부의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 영화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산업의 시급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며 "자칫 이렇게 가다가는 영화산업 전체가 공멸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지금 당장 정책 실행을 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영화인연대회의는 ▲ 영화산업을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포함 ▲ 영화산업 피해 지원을 위한 정부의 금융 지원 ▲ 정부의 지원 예산 편성 및 영화발전기금 또한 지원 비용으로 긴급 지원을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에 건의했다.

 영화인연대회의에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 영화수입배급사협회, 한국상영관협회,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영화디지털유통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예술영화관협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NEW,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