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25일 새벽 최고위 열고 금정·경주·화성을·의왕과천 공천 취소
상태바
통합당, 25일 새벽 최고위 열고 금정·경주·화성을·의왕과천 공천 취소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0.03.2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취소했다.

 통합당 최고위원은 25일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

 부산 금정은 공관위원인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한 지역구다.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의 3자 구도에서 백 전 의장이 배제된 채 경선이 치러졌고, 김 원장이 이겼던 지역이다.

 현역인 김석기 의원이 공천 배제(컷오프)를 당한 경주에선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경선에서 이겼다.

 경기 화성을과 경기 의왕·과천은 청년 벨트(퓨처 메이커 지역)로 지정된 곳으로 경기 화성을에는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 경기 의왕·과천은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가 전략 공천됐다.

 앞서 최고위는 이 지역 4곳의 후보자 경쟁력, 신상, 경선 방식 등에 문제가 있다면서 공관위에 재의를 요구했지만, 공관위가 원안을 고수하자 이날 최고위원회가 다시 직권으로 무효화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석연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은 "당헌에 어긋나는 초법적인 행위를 한 것이라 수용하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당헌, 당규를 보면, 최고위가 공천을 무효로 할 수 있는 경우를 후보자의 선거 부정이나 금품수수 등 현저한 하자가 있는 경우로 한정하고 있다"며 "이렇게 하면, 지금이라도 최고위가 마음에 안 드는 지역을 무효화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고위가 공천권이 없으니 공관위가 다시 공천을 해야 하는데, 당이 알아서 하든지, 무공천 지역으로 남겨놓든지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를 한 것"이라며 "국민 중심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최고위가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