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제이미주병원 52명 무더기 확진자 발생...9층 병동 코호트 조치
상태바
대구 제이미주병원 52명 무더기 확진자 발생...9층 병동 코호트 조치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3.2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제이미주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2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제이미주병원 종사자 1명과 환자 50명 등 51명에게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이날 11시 기준 병원 전체 확진자 수는 52명으로 늘었다.

 앞서 지난 19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이 확산했을 때 제이미주병원 환자 가운데 유증상자 3명을 확인, 이 중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있는 9층 병동을 코호트 조치했다. 9층에는 모두 83명이 있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제이미주병원 관계자 중 49명은 아직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우려된다.

 대구 달성군 다사읍에 있는 제이미주병원(8∼11층)은 집단 코로나19 감염이 일어난 대실요양병원(3∼7층)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있다. 종사자는 72명, 환자는 286명이다.

 앞서 보건당국은 대실요양병원 집단 감염에도 불구하고 일차적으로 제이미주병원 종사자에 한정해 전수조사를 한 바 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역학조사팀이 환자분포를 평가하고 향후 입원 방안과 접촉자 조치 등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