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긴급재난기금 100만원은 총선 겨냥...'주겠다면 100% 다 줘야'
상태바
박형준, 긴급재난기금 100만원은 총선 겨냥...'주겠다면 100% 다 줘야'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0.03.3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정부가 30일 발표한 소득 하위 70% 가구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100만 원에 대해 "전후 사정을 살펴본 결과 명확해진 것은 명백히 총선을 겨냥한 매표 욕망에 의해 결정됐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정부 발표 이후 나온 여러 기사와 상황을 점검해보니 참 한심하기 짝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총선 앞두고 돈 풀기로 표를 구걸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이낙연 위원장은 종로에 입후보 한 분이다. 총리까지 한 분이 표 얻을 생각에 나라 곳간이나 정책 합리성은 뒷전으로 잃어버렸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나라 살림만 축내면서 일회성 지원 정책을 전형적 매표 정책으로 반대하고 비판하지만, 만일 주겠다면 편 가르지 말고 다 주는 게 낫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는 의견을 거듭 밝혔다.

 통합당은 소득 하위 70% 가구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100만 원을 두고 어제도, 선별적으로 '핀셋' 지원하는 것이 맞지만 온 국민에게 주기로 방침을 정했다면 모두에게 주는 편이 낫다며 70%라는 기준 설정이 어떻게 된 것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신세돈 공동위원장도 "앞으로 대혼란이 일어날 것이다. '나는 70% 하위소득이 되는가 안되는가', '예금 소득을 집어넣을 것인가 말 것인가' 등이다. 어마어마한 혼란에 대해 사전 준비도 없이 정부가 불쑥 발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