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주장은 기득권 양당의 포퓰리즘'
상태바
안철수,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주장은 기득권 양당의 포퓰리즘'
  • 김창민 서울본부/정치부차장
  • 승인 2020.04.0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기득권 양당이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자고 맞장구를 친 것은 매표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9일 특별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여야 방안에 대해 "지금이 긴급재난구조를 이용해 국민 혈세로 매표 행위를 할 때인가"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밝혔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선 "현 정권의 포퓰리즘을 앞장서서 막아야 할 제1야당 대표가 먼저 나서서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 원씩 주자고 주장하니 제정신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그렇지 않아도 포퓰리즘으로 매표를 못 해 안달하는 집권여당에 날개를 달아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니 국민의당은 야권표 분산시키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받아들여 지역구 공천 포기라는 큰 결단까지 내렸는데도, 지금 선거를 여당에 끌려다니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피해를 입은 부문과 계층 대상자에 대한 지원을 신속하게 결정하고 집행해 그들이 한계상황에 직면하는 것을 막아주는 것이 핵심"이라며 "긴급재난지원금은 보편적 지원이 아니라 선별적 지원이 원칙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무시하고 모든 사람 모든 사람에게 나누어주자는 것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선거에 이용하자는 전형적인 포퓰리즘"이라며 "재정의 효율적 배분과도 맞지 않을뿐더러 정작 지원이 필요한 어려운 사람들에게 줄 혜택이 줄어들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희망과 통합의 천리길 400Km 국토대종주'를 두고 '코미디'라고 비꼰 손학규 민생당 선대위원장에 대해 "관심 받고 싶어서 한 말로 이해한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이렇게 열심히 하는 것은 우리당의 비전과 정책을 말하기 위함"이라며 "말보다 행동이 앞서고 그리고 말을 하면 반드시 행동으로 옮기겠다, 진정성과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는 의미에서 뛰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