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통합당 의원들 막말 사과...'한 번만 기회 달라'
상태바
김종인, 통합당 의원들 막말 사과...'한 번만 기회 달라'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0.04.0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대호, 차명진 후보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뉴스 1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경기 부천병 차명진,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의 잇따른 '막말'에 대해 "참으로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9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고 했다.

 특히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다"며 "또 한 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위원장은 "이 당에 온 지 열하루째다. 이 당의 행태가 여러 번 실망스러웠고, 모두 포기해야 하는 건지 잠시 생각도 해봤다"고도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래도 제가 생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시작한 일이고, '나라가 가는 방향을 되돌리라'는 국민 목소리가 너무도 절박해 오늘 여러분 앞에 이렇게 다시 나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제 총선까지 남은 6일이다. '이 나라가 죽느냐 사느냐'가 걸린 만큼 최선을 다해보겠다"며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