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지성호 당선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정치공세. 전형적인 구태정치다
상태바
태영호, 지성호 당선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정치공세. 전형적인 구태정치다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0.05.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국회의 시작을 앞둔 지금. 새로운 정치를 보여 달라는 국민들의 요구가 무색하게, 더불어민주당이 여전히 전형적인 구태정치에 빠져있는 모습이다.    

 엄연히 국민의 선택을 받은 미래통합당 태영호 당선자,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자를 정보위와 국방위에서 배제하라는 몽니를 부린 것도 모자라, 두 당선자에 대한 징계조치를 운운하고 나선 것이다.    

 두 당선인은 이미 잘못된 정보로 국민들께 혼란을 주었다는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며 사과를 했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대변인
김성원 미래통합당 대변인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은 오거돈 전 시장의 성범죄, 양정숙 당선자의 부동산 의혹 등, 연일 터지는 악재 속에서 국민들의 시선을 어떻게든 돌려보려고 두 당선자를 정치공세에 악용하고 있다. ‘잘 걸렸다’라는 심보로 어떻게든 꼬투리를 잡으려는 철지난 구태정치의 전형이다.    

 국회는 재산상 이익 등 이해충돌 관련성이 있을 때만 상임위를 배제하고 있다.    

 잘못된 정보 분석을 상임위 배제 근거로 내세우는 것은 아무런 논리적 근거도 없을뿐더러, 두 당선자가 국가기밀을 유출할 것이라며 간첩취급 하는 것에 다름없다.    

 오히려 상임위 배제를 말하자면, 울산시장선거개입과 조국사태로 인해 수사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수많은 범죄혐의자들이야 말로 관련 상임위에서 배제되어야 마땅할 것이다.    

 당내 징계를 말하자면, 더불어민주당이야 말로 온갖 욕설과 비하발언이 난무했던 팟캐스트에 출연한 김남국 당선자, 수차례 강연에서 여성을 비하한 홍성국 당선자부터 징계를 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다.    

 어제 더불어민주당이 두 당선자의 징계를 주장하며 ‘야당발 안보불감증’을 이야기했다.    

 두 당선자에 대해서는 그렇게나 비난에 열을 올리면서, 정작 북한의 GP총격 도발에 대해서는 비난논평 한 줄 없었고, 그 흔한 사과요구조차 없었던 더불어민주당이다.    

 집권여당으로서 ‘안보불감증’을 말할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돌아보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21대 국회는 더 이상 정치공세로 물든 구태정치를 보여주어서는 안 된다. 여당으로서, 안보부터 돌아보고, 경제부터 챙기길 바란다.    

                  2020. 5. 6.
       미래통합당 대변인 김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