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태원 확진자, 13일까지 119명 확진...정은경 '정말 잔인한 바이러스'
상태바
코로나19 이태원 확진자, 13일까지 119명 확진...정은경 '정말 잔인한 바이러스'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20.05.1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13일 정오까지 방역당국이 집계한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19명으로 늘었다. 이날 0시 기준 111명에서 8명 추가된 수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들 확진자 중 이태원 클럽 등을 직접 방문한 사람은 76명이다. 나머지 43명은 2차 감염자로 이들의 가족, 지인, 동료 등 접촉자들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69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23명, 인천 15명, 충북 5명, 부산 4명, 전북·경남·제주 각각 1명이다. 충북 지역 확진자 5명 중 4명은 국방부 접촉자에게서 발생한 확진자들이다. 충북 괴산에는 국군격리시설인 육군학생군사학교가 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73명, 30대 23명, 40대 6명, 50대와 60세 이상이 각각 3명이다. 19세 이하도 11명에 이른다. 인천에서 학원 강사에 의해 노출된 학생들까지 포함한 숫자다. 남자는 102명, 여자는 17명이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가장 이른 발병일은 5월 2일로 잡고 있다. 2일부터 클럽 방문자 2명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으며, 이보다 일찍 발병한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클럽 방문자의 경우엔 지난 4∼5일, 접촉자 중에선 7∼9일에 확진자가 많이 나왔다. 접촉자 중에선 발열, 호흡기 질환 등의 증상을 보이지 않는 무증상자가 30∼35%를 차지한다.

 전날 신규 확진을 받은 26명만 놓고 보면 국내 발생 사례는 22명이고, 이 중 18명이 이태원 클럽과 연관되어 있다. 앞서 오전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이태원 관련 사례가 20명이라고 밝혔으나, 방대본은 오후 브리핑에서 이를 수정해 발표했다.

 나머지는 대구와 다른 지역 사례다. 대구 확진자 2명 중 1명은 노인일자리 사업 시행 전 실시한 진단검사를 통해 확인됐고, 다른 1명은 확진자의 접촉자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정말 잔인한 바이러스"라며 "내가 감염될 경우 나와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 큰 피해를 주며 시간이 지나 2차, 3차 감염으로 확산할 경우 공동체 전체에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책임 있는 국민으로서 바로 검사에 응해 주실 것을 간절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