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미향 의혹 엄중하게 보고 있다'...민주당 분위기 변화 기류
상태바
이낙연 '윤미향 의혹 엄중하게 보고 있다'...민주당 분위기 변화 기류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5.1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당선인
윤미향 당선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18일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의 논란에 대한 질문에 "당과 (문제를) 깊이 상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낙연 위원장은 "(윤 당선인 관련 논란의) 흐름은 대체로 알고 있다"면서 더 이상의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앞서 민주당은 "윤 당선인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이해찬 대표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이야기해야 하지 않느냐는 취지로 말했다"면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지켜본 뒤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민주당 내에서도 윤미향 당선자에 대한 기류가 변화하고 있는 모양새다.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론의 변화뿐만이 아니라 저희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면서 "오늘 중에 본인이 더 소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쉼터의 관리인을 윤 당선인 아버지가 맡은데 대해서는 "공사가 구분되지 않은 건 분명한 것 같다"면서 "'아버지께는 죄송하지만 공적으로 옳은 일은 아니었다'는 당선자의 표현은 반성이라는 측면에서 약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또 "쉼터 매입 가격와 매도 가격의 문제는 이명박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입 매입 사건이 기억났다"면서 "윤 당선인이 '안성에 세 군데나 돌아다녔는데 상태가 안좋고 시가가 싸지 않았다'고 해명한 부분을 명확하게 소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워낙 여론이 좋지 않고, 당에서 그냥 본인의 소명, 해명,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아마 어려운 상태로 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에 대해 윤미향 당선인은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데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쉼터를 서울이 아닌 경기도 안성에 마련한 것에 대해 "처음 (10억원을 준) 현대중공업이 예산 책정을 잘못했던 것 같다. 10억원으로 마포의 어느 곳에도 집을 살 수 없었다"며 "결국 안성까지 오게 됐고 힐링센터를 매입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