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부회장, 중국 산시성 당서기와 협력 방안 논의
상태바
삼성 이재용 부회장, 중국 산시성 당서기와 협력 방안 논의
  • 김진아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5.19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중국 산시성의 후허핑 당서기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출처:산시일보 홈페이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중국 산시성의 후허핑 당서기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출처:산시일보 홈페이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산시성 정부 관계자와 면담을 갖고 협력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중국 현지 매체 섬서일보 등 외신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중국 산시성 시안에서 후허핑 서기와 류궈중 성장과 면담을 가졌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후허핑 서기와 류궈중 성장은 코로나 방역 초기 삼성이 방역물자를 지원한 것을 두고 깊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후허핑 서기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삼성이 예방 용품을 제공한 것에 대해 산시성 주민이 깊이 감사하고 있다"며 "현재 산시성의 경제와 사회 질서가 빠르게 회복됐고 삼성을 포함한 외국계 기업도 양호한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사태 예방에 한중 양국이 협력하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합의를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삼성과의 협력을 심화해 나갈 것이며, 삼성의 프로젝트를 전면적으로 지지하고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도 삼성의 전염병 예방과 통제에 도움을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의 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좋은 효과를 얻고 있어 협력 분야를 계속 넓혀가고 교류와 왕래를 확대할 것"이라며 "새로운 시대를 만드는 데 긍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