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미향 국조 카드 만지작...여당은 20일 최고위에서 논의
상태바
통합당, 윤미향 국조 카드 만지작...여당은 20일 최고위에서 논의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5.1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의혹
윤미향 의혹

 미래통합당이 19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유용,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이 제기되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카드를 고심하고 있다. 민주당은 신중한 접근을 유지하는 가운데 논란이 갈수록 커지자 20일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통합당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추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너무 많이 나간 것"이라며 "수석부대표가 말씀한 의도 자체는 국민적 분노가 대단한 사건이고 까도까도 의혹이 많이 나오니 그 부분에 대해 제1야당의 입장은 국정조사 추진해야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라고 말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국정조사 추진에 관한 당내 의견 수렴을 묻는 질문에도 "(당론은) 없다"고 밝혔다. 향후 당 차원에서 진상 규명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도 "너무 많이 나간 말씀"이라며 재차 부인했다.

 야권 전체가 연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할 지 여부에 대해선 "통합당 차원에서 이 정도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표현으로 이해해달라"면서 "실무적인건 21대 국회가 출범하면서 지켜보라. 국민이 분노하고 의혹을 가지고 있는 만큼 저희도 관심을 똑같이 기울이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윤 당선인의 의혹이 확산되자 민주당의 기류도 점점 변하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추가 의혹이 계속 불거지는 데다 야당이 국정조사 카드까지 꺼내 들자 당의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아지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윤 당선인 측의 해명 등을 포함해 상황을 지켜본 뒤 이르면 20일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사실관계 확인 과정에서 핵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당에서 의원직 사퇴를 뜻하는 자진 탈당을 권유하거나 제명조치를 내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