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배 탑승도 마스크 없이 불가...고강도 방역망 가동한다
상태바
인천시, 배 탑승도 마스크 없이 불가...고강도 방역망 가동한다
  • 심순자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0.05.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배 탑승 시에도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좌석 띄어앉기, 문진표 작성 등 생활방역 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인천항만공사, 여객선사와 협조하여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객선 선표 발권 시 탑승객 스스로 건강상태를 작성한 문진표를 제출하도록 하고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한 여객선 탑승 제한 ▲탑승 시 발열 체크 및 ▲지그재그식 좌석 띄어앉기를 시행하고 있다.

 군·구와 공조해 여객대합실과 여객선을 통해 도서지역으로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인천항 연안부두여객터미널, 삼목선착장, 방아머리선착장에 열감지 장비를 설치하고 상시 전담직원이 탑승객 전원에 대한 발열체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도서지역 내에서는 자체 방역단이 여객선 대합실을 주기적으로 소독하고, 면사무소 및 보건지소 직원들이 도서지역에 도착하는 여객선의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실시하는 등 육지와 도서지역에 이중 방역망을 구축하여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 2월 말부터 옹진군을 비롯한 지자체, 인천항만공사 등 유관기관과 이 같은 방역망을 가동해 왔고, 도서주민들과 방문객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현재 인천 도서지역에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승열 도서지원과장은 “끝까지 코로나19 청정 지역이 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 모두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수칙을 꼭 지켜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최근 도서지역 방문객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육지부터 바다, 섬까지 빈틈이 없도록 더욱 면밀하고 적극적인 방역을 펼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