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일자리 상황 심각...노사정 뜻 최대한 빨리 모아달라'
상태바
정세균, '일자리 상황 심각...노사정 뜻 최대한 빨리 모아달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05.2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총리공관에서 진행된 '코로나19 위기 극복' 노사정 대화 첫 회의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총리공관에서 진행된 '코로나19 위기 극복' 노사정 대화 첫 회의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정세균 총리는 20일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사회적 대화를 주재했다.

 양대 노총을 포함한 노사정 주체가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해 머리를 맞댄 것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노사정위원회 이후 22년 만이다.

 서울 총리공관에서 진행된 회의에서 정 총리는 "일자리와 일터를 지키기 위해 노사정 모두가 한 몸이라는 생각으로 힘을 모으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노사정 대표자들을 향해 "심각한 일자리 상황 앞에서 지체하거나 주저할 수 없다"며 조속한 합의점 모색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과거 1998년과 2009년 한 달 정도 집중 논의해 합의를 도출한 경험이 있다"면서 "최대한 빠른 시간 내 뜻을 모은다는 목표 아래 비상한 각오로 논의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또 "노사정은 입장이 다를 수밖에 없지만 각자 입장만 고집하면 작은 결실도 거둘 수 없다"며 "시선을 둘 곳은 조직 내부가 아닌 오로지 국민임을 한시도 잊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에 만날 땐 '셋보다 더 큰 하나'라는 결실을 갖고 만나길 바란다"고 첨언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과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대표자로 참석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도 '옵서버' 자격으로 배석했다.